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 '팀 노히트노런' 프로야구 사상 처음

프로야구 LG 신정락(27)이 노히트노런 직전에서 멈췄다. 그러나 LG는 대기록을 향해 함께 달렸다. LG 투수들이 프로야구 33년 역사상 최초로 ‘팀 노히트노런’을 기록했다.



신정락·유원상·신재웅 이어 던져

 신정락은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와의 홈 경기에서 7회 초까지 안타를 1개도 내주지 않고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커브가 뱀처럼 꿈틀거리며 날아들자 NC 타자들의 방망이가 헛돌았다.



 신정락은 0-0이던 8회 초 선두타자 조영훈을 삼진으로 잡았다. 한 경기 개인 최다 탈삼진(9개). 후속타자 이호준에게 볼넷을 내주는 과정이 좋지 않았다. 강상수 LG 투수코치가 마운드에 올랐지만 투수를 바꿀 것 같진 않았다. 프로 통산 11번밖에 나오지 않은 노히트노런이 진행 중인 데다, 투구수가 99개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신정락이 “오른쪽 중지 손톱을 다쳐 더 던질 수 없다”며 스스로 교체를 요구했다. 결국 유원상이 마운드에 올렸다. 7과 3분의 1이닝 동안 무안타(2볼넷) 무실점을 기록하고 떠나는 신정락에게 LG 팬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신정락은 물러났지만 LG에는 또 다른 신정락이 있는 것 같았다. 유원상이 1과 3분의 1이닝, 신재웅이 3분의 1이닝을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LG는 9회 말 1사 2루에서 이진영의 끝내기 안타로 1-0 승리를 거뒀다. 동시에 LG의 팀 노히트노런이 완성됐다. 한국보다 프로야구 역사가 100년 앞선 메이저리그에서도 팀 노히트노런은 11번만 기록됐다. 신정락은 “내 욕심을 부리다 팀이 질 수도 있기 때문에 미련 없이 내려왔다. 팀 기록을 세우는데 역할을 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5위 SK는 인천에서 한화를 11-1로 대파했지만 4위 LG와의 승차(1.5경기)를 좁히지 못했다. SK 김강민은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대구에서 두산은 1-1로 맞선 연장 11회 초 2사 만루에서 정수빈의 3루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4점을 내며 삼성에 5-1 승리를 거뒀다.



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