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차-스마트카, LG화학-첨단 배터리 … 쌓아둔 돈 푼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이 6일 서울 JW매리어트호텔에서 16개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를 만나 투자간담회를 열었다. 앞줄 왼쪽부터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사장,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윤 장관, 박진수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 김종식 LG전자 사장,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 세르지오 호샤 한국GM 사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뒷줄 왼쪽부터 주형환 기재부 1차관, 김명환 GS칼텍스 부사장, 이영훈 포스코 부사장, 김동철 에쓰오일 부사장, 박동건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고재호 대우조선해양 사장, 손석원 삼성토탈 사장, 박봉균 SK에너지 사장. [뉴스1]

국내 투자를 늘리라는 정부의 독려에 기업이 화답했다. 삼성전자·현대자동차·LG전자를 비롯한 16대 기업이 앞으로의 국내 투자계획을 공개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6일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연 16개 주요기업 최고경영자(CEO)와의 투자간담회에서다. 이날 기업들이 밝힌 신규 투자사업(올해나 내년 착수) 규모는 총 13건, 28조3000억원 규모다. 이미 집행중인 투자나 기업 내부 추가검토가 필요한 투자를 합치면 총 77조원 규모가 된다. 기업이 쌓아둔 돈을 투자나 배당·임금으로 써달라는 최경환 경제팀의 주문에 응한 모양새다.

 2017년 상반기 완공 예정인 삼성전자 평택 고덕산업단지 반도체 라인 증설(15조6000억원 규모) 프로젝트가 대표적이다. 현대자동차는 정확한 투자 규모는 밝히지 않았지만 친환경차와 스마트카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다만 서울 삼성동 한국전력 본사 부지 개발 프로젝트는 이번 투자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다. 다른 기업의 투자처도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산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현재 진행중인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용 패널 신규 라인 투자와 고해상도 스마트기기용 반도체 라인 증설 투자를 올해까지 차질 없이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은 석유화학을 비롯해 합성수지·첨단 배터리 분야에 투자하기로 했다. 그룹 차원의 서울 마곡 연구개발(R&D) 단지 사업에도 참여한다. SK하이닉스도 국내 투자를 늘릴 것으로 전해졌다. 반도체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장기적으로 2021년까지 총 15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SK에너지와 GS칼텍스도 시설유지와 보수, R&D 투자에 투자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올해 투자 규모를 정하기로 했다. 대신 고용은 지난해보다 늘릴 계획이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도 돕기로 했다. 투자 착수단계에서부터 마무리단계까지 기업의 애로사항을 위한 1대1 전담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최경환 경제부총리 취임(7월 15일) 이후 투자활성화 기조의 연장선상에 있다. 정부는 최 부총리 취임 뒤 국내 투자를 늘리기 위해 사내유보금 과세안과 같은 채찍 ▶서비스산업 육성책 ▶중소기업 세무조사 잠정 면제 계획과 같은 당근을 동시에 내놨다.


 이날 간담회 참석기업의 평가는 일단 긍정적이다. 한 참석기업 관계자는 “경기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대기업이 선도적인 투자에 나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기업 내부에선 국내 투자만 강조하는 정부 정책에 볼멘소리도 나온다. 국내 투자 독려가 자칫 해외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다. 글로벌 경쟁시대에 기업이 살아남자면 국내외 어디든 최적의 투자처를 찾아야 하는데 국내 정치적 이유로 자원배분이 왜곡되면 궁극적으로 기업 경쟁력을 갉아먹을 수 있다는 얘기다. 재계 관계자는 “기업이 국내 투자 환경이 해외보다 낫다고 판단하면 오지 말라고 해도 국내로 들어올 것”이라며 “정부가 투자 프로젝트를 가로막는 규제를 제때 해소해 줄 수 있느냐가 국내투자 활성화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기업들의 개별 프로젝트를 정부가 체크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의견도 있다. 또 다른 참석기업 관계자는 “정부가 보안을 잘 유지한다고 하더라도 기업의 구체적인 영업 계획을 외부에 알린다는 것 자체가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세종=이태경 기자, 손해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