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telecom, 월 8000원 어린이 전용 요금제, 2달 만에 5만 명 가입

SK텔레콤은 최고의 네트워크 품질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대표 하성민·사진)이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의 2014년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이동전화 부문 1위를 차지했다. 17년 연속이다.



SK텔레콤은 통신시장 환경 변화에 맞춰 고객의 통신서비스 혜택을 강화하고 모바일 라이프를 혁신하는 등 ‘창조적 고객가치 혁신’을 선도할 계획이다. 그간 요금상품 혁신을 이끌어 온 SK텔레콤은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해 ‘상품·서비스 중심 시대’를 공고히 할 방침이다.



지난 9월 출시 2달 만에 5만명 이상이 가입한 T키즈폰은 어린이에게 특화된 상품으로 월 8000원의 전용 요금제로 인기를 끌고 있다. T멤버십 서비스는 지난 7월 ‘T멤버십 글로벌’을 선보이는 등 혜택의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또 30년 후까지 동영상·음성·사진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100년의 편지’를 지난달 선보였다.



SK텔레콤은 동반성장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가진 ICT 생태계를 창출하기 위한 노력도 경주하고 있다. 특히 ‘행복동행’의 대표 사례인 ‘브라보! 리스타트’는 창업자들의 노력과 SK텔레콤의 지원으로 매출이 발생하는 등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다.



‘개인정보 지킴이’ 캠페인도 시행 중이다. 태블릿PC를 활용한 ‘전자 가입 신청서’ 시스템을 이용하고 종이 신청서 이용을 원하는 고객에게 원본을 되돌려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개인정보 보호 기능을 강화한 ‘분실폰 찾기 플러스’ 서비스를 무료 제공하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sng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