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승자 3인 인터뷰

?꿈을 캐라 오디션’ 우승한 김미사·박소현·최은정씨(왼쪽부터).




"깜짝 놀랄 준비 되셨나요? '줌마 파워' 제대로 보여드릴게요"

 한독 케토톱 ‘꿈을 캐라 오디션’의 최종 우승자 김미사·박소현·최은정씨. 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우승을 거머쥔 이들은 광고 촬영부터 앨범 준비까지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서울 성내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우승자들을 만나 오디션 준비 과정, 우승 소감 등 이야기를 들었다.



-오디션에 참가하게 된 계기는.

 김미사(이하 김)=“어릴 적부터 가수가 꿈이었다. 라디오에서 오디션 광고를 들은 어머니가 ‘더 늦기 전에 한번 도전해 봐’라고 연락이 와 용기를 내 도전하게 됐다.”

 박소현(이하 박)=“결혼 전 혼성그룹 ‘더 문’에 메인 보컬로 활동했다. 그런데 당시 H.O.T와 젝스키스 인기에 밀려 활동이 점점 줄었다. 결혼 후 아들 둘을 키우고 있지만 가수의 꿈은 포기하지 않았다. 최근 TV에서 꿈을 캐라 오디션 광고를 봤는데 꿈꿔 온 기회라는 생각이 들어 참가 신청을 했다.”

 최은정(이하 최)=“집안일 때문인지 손목이나 무릎 등이 자주 아팠다. 우연히 파스 광고를 보다 ‘35세 이상 오디션’이라는 문구가 눈에 들어왔다. ‘마흔을 넘긴 전업주부가 가수로 데뷔할 수 있을까’하고 망설였는데,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 과감히 도전했다.”

-오디션에서 어떤 노래들을 불렀나.

 김=“동영상 오디션에서 밴드 자우림의 ‘팬이야’를 불렀다. 본선에서는 가수 린의 ‘사랑했잖아’, 결승에서는 린의 ‘물망초’와 팀곡으로 그룹 아바의 ‘댄싱퀸’을 선곡했다. 팀곡의 경우 안무까지 같이 하다 보니 호흡하는 게 힘들었는데 재미있는 추억이 된 것 같다.”

 박=“연애 말고 결혼 OST의 수록곡 ‘바라고 바라고’를 오디션 곡으로 선택했다. 집에서 녹음해 소리를 크게 지르지 못했는데 운이 좋게 본선 진출 기회를 얻었다. 본선에서는 가수 거미의 ‘그대 돌아오면’, 결승에서는 가수 알리의 ‘별 짓 다 해봤는데’를 불렀다. 알리 노래의 경우 가사가 와닿아 연습 때 눈물이 많이 났다. 무대 위에서 울지 않으려고 노력해 결국 눈물은 흘리지 않았다.”

 최=“예선에서 가수 린의 ‘통화연결음’, 본선에서 가수 나비의 ‘길에서’, 결승에서 가수 앤의 ‘혼자 하는 사랑’과 가수 인순이의 ‘거위의 꿈’을 불렀다. 결선 날 녹음실을 방문해 ‘꿈을 캐라’ 주제곡을 녹음하는데 너무 행복했다. 이미 꿈을 이룬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우승했을 때 기분이 어땠나.

 김=“도전자들 모두 실력이 뛰어나 마음을 비우고 있었다. 그런데 심사위원이 감성적이고 부드러운 내 목소리가 다른 우승자의 목소리와 조화롭게 어울릴 것 같아 뽑았다고 이야기했다. 아직 실감이 안 나지만 매우 기쁘다.”

 박=“쟁쟁한 실력자가 많아 ‘무대에서 떨지 말고, 실수만 하지 말자’고만 생각했는데, 우승을 하다니- 지금이 순간에도 가슴이 벅차올라 눈물이 난다.”

 최=“평생 꿈꿔 왔던, 어쩌면 이루지 못했을 꿈에 첫발을 내딛게 됐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이 행복하다.”

-앞으로 가수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나.

 김=“대한민국 엄마들을 대표하는 자리인 만큼 실망 시키고 싶지 않다. 이분들의 열정까지 대신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TV에 나오는 나를 보고 꿈을 위해 용기를 냈으면 좋겠다.”

 박=“진심 어린 노래를 부르는 가수가 되고 싶다. 가수 빅마마처럼 라이브도 멋지게 소화하는 모습도 보여 주고 싶다. 노력 없이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없으니 지금부터 더 열심히 연습해야겠다.”

 최=“‘나이가 많은데 어떻게 저런 파워와 열정, 가창력을 보여줄 수 있지?’라는 말을 듣고 싶다. 같이 활동 하게 된 우승자들과 음색도 비슷하고, 키도 같고, 성격도 잘 맞는 것 같다. 셋이 뭉쳐 ‘줌마 파워’를 제대로 보여주고 싶다. 또 가요계의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싶다. ‘너무 거창한가?’(웃음)”



<글=유희진 기자, 사진=한독 케토톱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