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 시위 장기화에 반대 여론 확산…정부는 '최후통첩'

[앵커]



홍콩 시위 사태가 8일째에 접어들면서 시위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차츰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홍콩 정부가 내일(6일)까지 청사 주변 점거를 풀라고 시위대에 요구하면서 강제 해산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예영준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홍콩 정부청사 앞 타마르 광장 육교 난간 위에서 한 남성이 확성기를 들고 요구 사항을 외칩니다.



시위로 인해 휴교중인 인근 중학교의 학부모라고 밝힌 이 남성은 점거 시위대의 철수를 주장하며 대표자와의 면담을 요구했습니다.



도심 점거 시위가 8일째 계속되면서 이처럼 극단적인 방법으로 시위에 대한 반감을 표시하는 사람도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친중국 회원 단체들은 물론 생업에 지장을 겪는 상인 및 주민들의 항의가 갈수록 거세지고 있습니다.



[몽콕 지역 상인 : 여기 한달 임대료가 100만 홍콩달러(약 1509만원)입니다. 그런데 지금 손님이 3분의 2 수준으로 떨어졌어요.]



이런 가운데 량전잉 홍콩 행정장관은 내일까지 청사 주변 점거를 풀라고 학생들에게 경고했습니다.



정부가 최후통첩을 내놓은 셈입니다.



[량전잉/홍콩 행정장관(4일 저녁) : 정부 청사 직원 3000명이 정상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시위대가) 월요일까지 모든 길을 원래대로 비워주는 것이 가장 시급합니다.]



이때문에 홍콩 정부의 시위대 강제 해산이 임박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홍콩, 주말 맞아 대규모 시위…친중단체와 충돌 이어져홍콩 '우산혁명' 새로운 국면…친중 vs 반중 충돌 양상최악 충돌 피했지만…홍콩 시위대-정부 '팽팽한 대치'홍콩 행정장관 "물러나지 않겠다"…시위대와 면담 계획국제문제로 비화된 '홍콩 시위'…오바마도 중국 압박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