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기능장 시험 비리에 '뒷북 대책'…처벌도 '부실'

[앵커]

국가 기능장 시험과 관련한 각종 비리에 대해, 저희 JTBC가 연속 보도해 드리고 있는데요. 정부가 뒤늦게, 시험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비리에 연루된 인사들을 제대로 처벌조차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동차 정비 시험장에서 폴리텍 대학 교수가 감독관에게 소속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수험번호가 적힌 쪽지를 전달합니다.

[전 감독관 : 그 번호를 아마 오전 11시 정도에 제시를 한 것 같아요. 이제 좀 잘 해달라고요.]

이 뿐이 아닙니다.

시험 기간 도중, 시험지를 몰래 찍은 사진이 일부 수험생들 사이에서 유포되기도 합니다.

기능장 시험에서 부정이 속출한다는 보도가 나온 뒤 쪽지를 건넨 교수 등 2명은 사표를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고용노동부와 산업인력공단은 자체 조사에 나서는 한편 본격적인 제도 개선에도 착수했습니다.

폴리텍대학 수험생은 앞으로 자신의 대학에서 시험을 치르지 못하게 하겠다고 밝힌 겁니다.

또 시험지를 빼돌린 이들에 대해선 관련 법에 따라 경찰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고용노동부 산하인 폴리텍 대학의 경우 교직원 신분이 준 공무원에 해당하는 만큼 연루 직원에 대해 징계 절차 등을 거치지 않고 사표를 수리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이에 대해 대학 측은 정직원이 아닌 계약직이어서 사표를 수리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JTBC 핫클릭

[단독] 자동차정비 기능장 시험문제 사전 유출…'충격'시험문제 유출은 '일상적'…"전면 재조사와 수사 필요"[단독] 비리로 멍든 기능장 시험…장비까지 조작했다?기능장 시험 부정 백태…감독관에게 건넨 '쪽지' 입수[단독] '최고 명인' 뽑는 국가기능장 '부정시험' 얼룩[단독] 산업인력공단 측, 부정시험 사실 알고도 방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