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영 하기노, 아시안게임 MVP 선정





일본 남자 수영 국가대표 하기노 고스케(20)가 인천 아시안게임 최우수선수(MVP)가 됐다.



하기노는 4일 대회 조직위원회가 발표한 기자단(1600여명) 투표 결과 가장 많은 표를 받아 MVP로 선정됐다. 하기노는 이번 대회 4관왕을 했다. 수영 자유형 200m 금메달을 시작으로 개인혼영 200m와 400m, 계영 800m를 휩쓸었다. 자유형 400m 은메달과 배영 100m·200m 동메달 등을 포함해 총 7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하기노는 1998년 방콕 대회에서 제정된 MVP를 수상한 세 번째 일본인 선수가 됐다. 1998년 육상의 이토 고지가 처음 트로피를 거머쥐었고 2002년 부산 대회에서는 수영의 기타지마 고스케가 MVP의 주인공이 됐다.



하기노는 "대회에 참가하기 전에는 꿈에도 상상을 못했는데 MVP를 받아 영광스럽다. 선발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 박태환과 쑨양보다 실력이 뛰어나지 않아 기대는 안 했는데 이길 수 있어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특히 하기노는 박태환(25)에 대해 "이번 대회에서 박태환의 인품을 느낄 수 있었다. 뛰어난 성품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박태환은 자유형 200m가 끝난 뒤 하기노와 쑨양에게 밀렸지만 하기노에게 다가가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인천=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