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길재, 김양건 등 남북 대표단 축구 거론하며 웃음꽃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4일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북한 대표단과 만나 티타임을 열고 대화했다. 이날 대화는 아시안 게임에서 금매달을 딴 남자 축구,여자 축구팀을 거론하며 화기애애하게 진행됐다.김양건 비서 등은 소리 내 웃기도 했다.



류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쯤 인천 송도 오크우드프리미엄 호텔에서 북한 황병서 노동당 총정치국장, 최룡해 비서, 김양건 비서 등과 만나 “우리 남북이 같은 민족이고 거리로 따지면 걸어서도 금방 올 수 있는 그런 거리인데 이 길을 이렇게 멀리 오랜 시간 돌아오시게 됐다”며 “너무나 반갑고 귀한 손님과 오찬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북의 역도 엄윤철 선수 같은 경우에는 자신의 몸무게의 3배 이상을 들어 그야말로 북의 역도 사상 참으로 드문 기록을 남겼다”고 덧붙였다.



또 류 장관은 “참으로 우리 민족의 저력을 지구 만방에 떨칠 수 있는 기회가 됐기 때문에 이번 기회에 북측의 여러분이 오셔서 잘 지내시길 바라고 폐막식에 참여해주신 데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며 “여러가지로 불편함이 있겠지만 널리 양해 이해해주시고 가급적으로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인천아시안게임 축구종목과 관련, “축구 시합에 갔었는데 여자축구는 북측이 멋지게 승리했으니까 남자축구는 우리에게 양보를 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별 뜻이 없이 얘기했었다”고 말했다.



류 장관은 이어 “공을 잡고 있는 비율은 남측이 높았는데 북측이 훨씬 효율적인 축구를 했다. 공격이 매우 매서웠고 공이 크로스바도 맞았고 사실상 들어갈 뻔했던 기회도 있었다”면서 “그야말로 북측이 아마 대승적인 관점에서 여자는 이겼으니까 남자는 우리가 양보하자 한 게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기범 국가정보원 1차장도 “남자는 우리가 이겼지만 여자는 북측이 선전했다”고 말했다.



북한 대표단 또한 웃음을 띠며 화답했다.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는 “개막식도 아니고 폐막식이지만 우리 (황병서)총정치국장이 왔다. 불시에 오게 됐다”며 “맞이하기 위해서 급히 관심 갖고 수고들 많이 해주신 데 대해서 사의를 표한다”고 답했다.



김 비서는 “인천 아시안 게임은 조선민족의 힘을 세계에 과시한 뜻 깊은 대회였다고 생각한다”며 “북과 남이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냈고 전체 민족에게 큰 기쁨과 자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말 이번에 경기대회 성적이 좋다. 축구는 북과 남이 독차지했다”고 강조했다.



최룡해 노동당 비서도 “체육지도위원회 관계자로서 아시아경기대회에서 북과 남이 인민들이 조국통일에 대한 민심에 대해서 더 높게 잘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남측 응원단과 선수들이 사심없는 응원이 됐고 이번 경기대회 편리를 조직위 남측에서 잘 보장했기 때문에 우리도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 비서는 “조국통일을 위한 사업에서 체육이 제일 앞서지 않았는가 하는 자부심과 긍지를 갖는다”며 “대규모 대표단 선수단이 20일 이상 온 것을 보나, 인민들이 사심없는 응원을 하는 것을 보나 그렇다. 텔레비전을 보니까 구호도 부르고 통일기도 다 흔들면서 응원하는 것을 보고 조국통일을 위한 일에 체육이 앞섰구나 하는 자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에는 통일부 김남식 차관, 김기웅 통일정책실장, 천해성 남북회담본부장을 비롯해 북측의 김영훈 체육상 등이 참석했다.

한편 북측 대표단은 이날 낮 12시 30분께 인천아시안게임 선수촌을 찾아 격려방문을 했다



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사진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