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황병서,최룡해 방한…현 정부들어 최고위급 남북접촉



























북한의 권력 2위 황병서 총정치국장 겸 국방위 부위원장을 비롯해 최룡해 노동당 비서,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 등 고위급 인사 11명이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석을 위해 4일 입국했다.



북측은 지난 3일 방문계획을 통보했고, 남ㆍ북 간 협의 끝에 방한을 합의했다.

통일부는 4일 오전 9시 정부 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3일 오전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석 중인 북한 인사가 ‘폐막식 참석 의사’를 우리측에 통보했고, 이를 우리측이 수락해 이번 방남(訪南)이 이뤄졌다”며 “이들은 북한 선수단을 격려하고 우리측과 오찬을 가진 뒤 오후 7시에 열리는 폐막식에 참석하고 돌아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 서해 직항로를 통해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김남식 통일부 차관이 공항에서 이들을 영접했다. 이후 이들은 인천으로 이동해 오전 11시 인천 송도 오크우드프리미엄 호텔에서 류길재 통일부장관 등과 환담했다. 우리측에선 류 장관 이외에도 김남식 통일부 차관, 김기웅 통일부, 남북청책실장, 한기범 국정원 1차장이 참석했다.



류 장관은 “우리 남북이 같은 민족이고 거리고 따져도 걸어서 올 수 있는 거린데, 멀리 오랜시간 돌아오시게 되어서 반갑고, 귀한 손님으로 오찬을 하게 됐다”고 인사했다. 이에 김양건 비서는 “개막식도 아니고 폐막식이지만, 우리 총정치국장이 불시에 오게되셨다”며 “관심을 갖고 수고들 많이 해주신데 대해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김 비서는 이어 “축구는 북과 남이 독차지 했다”며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남북한이 남자축구와 여자축구에서 각각 우승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 자리에서 최룡해는 “북한 선수단에 대한 배려로 좋은 성적을 냈다”며 “감사하다”고 말했다.



환담 이후 비공개로 오찬 회담이 열렸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회담에 앞서 “오늘 남북 대표단 오찬은 오찬회담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우리측에서는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류길재 통일부 장관, 김규현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참석하고 북한측에서는 황병서 총정치국장, 최룡해 비서, 김양건 비서가 참석한다”고 밝혔다.



오찬회담을 통한 남북 접촉은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남북 간에 이뤄진 최고위급 접촉이다.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성사된 남북 간 고위급 회담은 지난 2월 남북 고위급 접촉으로 당시 수석대표는 차관급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방한한 황병서ㆍ최룡해ㆍ김양건은 북한의 최고실세로 꼽히고 있는 최고위급 인사들이다.



황병서 국방위부위원장은 김 제1위원장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황병서는 노동당 핵심부서인 조직지도부에서 오랫동안 활동한 인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인 2005년부터 두각을 나타냈다. 황병서는 지난 3월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에서 제1부부장으로 승진했다. 4월에는 대장(별 4개)으로 진급한 것으로 확인됐고, 같은 달 원수 바로 아래 계급인 차수로 승진했다. 이후 최룡해의 뒤를 이어 총정치국장에 올랐다.






최룡해는 지난해 12월 장성택 처형 이후 북한의 2인자로 확고한 입지를 다지는 듯 했으나 곧바로 황병서에게 총정치국장 자리를 내주며 내려왔다. 이후 좌천설 등이 나왔으나 지난달 장성택의 뒤를 이어 국가체육지도위원장에 임명돼 건재함을 과시했다. 인천 아시안게임 참가도 그가 주도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의 경우 우리 통일부 장관 격이다. 북한에서 대남정책을 총괄하고 있다. 지난 2007년 10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이기도 하다. 당시에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단독 보좌했다. 2009년 8월에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식 참석차 조문단 일원으로 방한, 당시 이명박 대통령을 예방하기도 했다.



이러한 북측 최고 권력 실세들과 대남 정책 최고 당국자가 참석하는 만큼 김정은 제1위원장의 남북관계 관련 메시지가 전달될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의 ‘친서’ 또는 구두 메시지를 들고 나왔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인천아시안게임이 열리고 있던 최근까지 남북 간은 북측 응원단 파견 불발과 남측의 대북 전단지(삐라) 살포에 대한 갈등 등으로 경색 국면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했다. 이 시점에서 북측 최고위급 인사들을 인천에 파견했다는 것은 인천아시안게임을 계기로 화해 무드의 기회를 살려보겠다는 강한 의지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직접 보내는 메시지가 전달될 경우 이는 남측과의 관계개선 의지를 전달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을 수도 있다.



한편 북한도 이들의 방한을 신속히 보도했다.

이들은 폐막식 참석 후 오후 10시 인천공항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조문규 기자 chomg@joongang.co.kr

[사진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