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유재석, '히든싱어' 출연 이적에 전화 조언

‘국민 MC’ 유재석이 JTBC ‘히든싱어3’에 목소리 출연을 했다. 유재석은 평소 절친한 사이인 이적이 ‘히든싱어3’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짬을 내 전화를 걸었다.



 보통 ‘히든싱어’에선 100명의 판정단이 투표를 해 왔지만 이날 유재석은 101번째 판정단으로 활약하며 진짜 이적 찾기에 나섰다. 유재석은 MBC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이적과 그룹 ‘처진 달팽이’를 결성한 바 있다. 가요제에서 ‘압구정 날라리’ ‘말하는 대로’ 등의 노래를 함께 부른 유재석은 이적의 ‘다행이다’를 직접 열창하며 친분을 과시했다.



 “평소 ‘히든싱어’를 즐겨봤다”고 밝힌 유재석은 긴장한 이적을 위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처진 달팽이’에서만큼은 자신이 메인 보컬이라고 눙치며 이적에게 “잔기교 부리지 말고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불러라”라고 조언했다. 이적도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웃음을 자아냈다. 모창 도전자의 실력에 초반부터 객석이 술렁였던 JTBC ‘히든싱어3’ 이적편은 4일 밤 11시 방송된다.



  이정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