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호수아의 투혼…한국, 육상 1600m 계주 '銀'

 
여호수아(27·인천시청)가 인천 아시안게임 육상에서 멀티 메달을 따냈다. 30분새 두 경기를 뛰면서도 투혼을 발휘하며 값진 메달을 획득하는데 기여했다.

여호수아를 비롯해 박세정(30·안양시청)·박봉고(23·구미시청)·성혁제(24·인천시청)로 구성된 남자 1600m 계주 대표팀은 2일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3분04초03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일본(3분01초88)에 이어 은메달을 따냈다. 한국 육상이 이 종목에서 메달을 딴 것은 1998년 방콕 대회 동메달 이후 16년 만이었다. 여호수아는 200m 동메달에 이어 대회 두번째 메달을 따냈다.

여호수아는 1600m 계주 결승에 앞서 열린 400m 계주 결승에도 나섰다. 그는 이 경기에서 맨 첫 주자로 뛰었지만 실격을 당했다. 3번 주자였던 오경수(27·파주시청)가 4번 주자인 김국영(23·안양시청)에게 배턴을 건네다 배턴 연결 구간(20m)을 넘기는 바람에 실격 판정을 받았다. 2010년부터 4년동안 400m 계주 대표팀에서 뛰었던 여호수아로서는 아쉬움이 컸다.

그러나 숨돌릴 틈도 없었다. 400m 계주 결승을 마친 지 30분 만에 여호수아는 곧바로 1600m 계주 결승에 나섰다. 당초 1600m 계주 대표팀에는 최동백(20·한국체대)이 나설 예정이었지만 지난달 30일 열린 예선에서 햄스트링(허벅지 뒷근육) 부상을 당하자 예비 엔트리에 있던 여호수아가 대신 나섰다.

마지막 주자로 나선 여호수아는 힘껏 달렸다. 3번 주자였던 성혁제의 배턴을 넘겨받았을 때만 해도 3번째였던 여호수아는 끝까지 투지를 발휘하며 사우디아라비아와 접전을 펼쳤다. 여호수아는 몸을 앞으로 숙이면서 결승선을 통과했고, 기록 상으론 사우디 아라비아와 동시에 들어왔다. 결국 사진 판독 결과 간발의 차로 앞선 것으로 나타나면서 메달 색깔을 은색으로 바꿨다.

남자 세단뛰기에서는 김덕현(29·광주광역시청)이 16m93cm을 뛰어 중국의 차오숴(17m30cm), 둥빈(16m95cm)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멀리뛰기 은메달에 이은 대회 두번째 메달이다. 한국 육상은 마라톤 한 개 종목을 남겨놓고 금메달 없이 은메달 3개·동메달 7개 등 총 10개 메달을 획득했다.

인천=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