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녀사냥' 장기하, "나는 음탕한 남자" 고백



뮤지션 장기하가 JTBC '마녀사냥‘에서 “나는 음탕한 남자”라고 말했다.

장기하는 최근 진행된 ‘마녀사냥’ 녹화에서 “내가 생각해도 음탕한 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MC 성시경은 장기하의 등장과 함께 ‘음탕 싱어송 라이터’라는 수식어를 붙이며 환대했다.

“정말 음탕한 사람이라 생각하냐”는 신동엽의 질문에 장기하는 “야한 걸 싫어하지 않는다”고 답해 MC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또 그는 “평소 표정변화가 별로 없어 목석 같다는 말을 듣는데 그게 내 본 모습은 아니다”며 숨겨진 매력을 어필했다.

장기하의 숨겨진 매력은 3일 오후 11시 ‘마녀사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