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진아 시상식, 인도선수 메달 내동댕이…판정 불만

[사진 SBS 방송]

한국 여자복싱 기대주 박진아(25·보령시청)가 값진 은메달을 따고도 눈물을 흘렸다. 동메달을 목에건 인도 선수 때문이다.

박진아는 1일 인천 선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복싱 여자 라이트급(57-60kg) 결승에서 인준화(24·중국)에 0-2로 판정패했다. 한국 여자복싱이 아시안게임에서 따낸 첫 은메달이었다.

그러나 시상식에서 30일 준결승에서 박진아에게 패한 사리타 데비(32·인도)가 난동을 부렸다. 자신이 받은 동메달을 박진아에게 건넸다. 박진아가 메달을 다시 돌려주려고 하자 시상대 위에 팽개쳤다.

전날 데비는 박진아에게 졌다. 심판이 3-0으로 모두 박진아의 승리를 선언했다. 경기 후 데비의 코치진은 심판진에 격렬히 항의했다. 데비의 이날 메달 시상 거부는 이 같은 판정 불만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시상식에서 상처를 받은 박진아는 기자회견장에 들어와 “당황했다”는 짧은 소감을 남긴 채 황급히 자리를 떴다. 박진아도 결국 울음을 터트린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박진아가 무슨 죄가 있겠는가. 시상식이 끝나고 앉아서 펑펑 울더라. 나도 눈물이 나는데 당사자는 오죽하겠는가. 여기까지 오느라 온갖 고생하며 최선을 다했는데…데비는 그 노력을 폄하했다”고 전했다.

박진아의 코치 이승배 국가대표 감독은 “인도 선수의 행동은 스포츠맨십과 어긋나는 행동”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감독은 “진아가 어제까지는 갑자기 일어난 상황이라 당황했지만 지금은 마음에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진아는 이감독에게 “염려하지 마라. 괜찮다”며 심경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진아 사리타 데비 [사진 SBS 방송]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