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호, 강동원과 친분 공개 "함께 있으면 난 꼴뚜기"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보이는 라디오]

김진호(28)가 강동원(33)과의 친분을 공개했다.

SG워너비 멤버 김진호는 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강동원이 이번 앨범을 내는데 힘을 실어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8년 전에 강동원과 내 스타일리스트가 같았다. 그때 그분이 강동원이 내게 좋은 형이 될 것 같다고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소개를 해주었다. 그때부터 알고 지내고 있다”며 “같이 있으면 나는 꼴뚜기가 된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DJ 컬투 김태균은 “강동원이 이번 앨범에 힘을 실어줬다는 건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 김진호는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와줬다. 시사회 중이었는데 간식을 사서 스태프들까지 챙겨줬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