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녀시대 SNS 욕설 도배… "소녀시대 어쩌나"

[사진 소녀시대 SNS캡처]


소녀시대 제시카 공식입장이 밝혀지고 태연이 눈물을 쏟은 가운데 소녀시대를 비난하는 글이 눈길을 끌고있다.

제시카는 지난 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퇴출 통보를 받아 당혹스럽고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제시카는 “론칭 불과 한달 만인 9월 초에 멤버들은 돌연 입장을 바꾸고 회의를 소집했으며, 그 이후 저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사업을 그만두던지, 소녀시대를 떠나던지 양자 택일 하라는 요구를 해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태연이 같은 날 소녀시대 유닛 태티서(태연 티파니 서현)는 예정되어 있던 팬사인회를 위해 서울 청량리 롯데백화점 하늘공원으로 향했다.

이날 팬사인회 역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 됐지만, 이내 멤버들이 눈물을 보이자 팬들마저 함께 우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태연은 팬들에게 “처음부터 소녀시대를 지키고 싶다는 생각 밖에 없었다.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한 번만 더 믿어달라”고 호소하며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제시카의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30일 “제시카가 본인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사에 앞으로 한 장의 앨범 활동을 끝으로 팀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려 왔습니다”고 공식입장을 전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제시카 태연 [사진 소녀시대 SNS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