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설운도 아들 루민 설운도 말에 '충격'…"무슨말했길래?"

설운도 루민 탈모 [사진 MBC`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설운도의 아들인 루민이 탈모가 될 거라는 설운도의 말에 충격에 빠졌다.

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 ‘아빠와 함께 뚜비뚜바’ 특집에는 설운도-루민 부자와 개그맨 장동민-장광민 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구라는 설운도의 탈모를 언급하며 루민에게 “탈모 고민이 없냐”고 물었다. 이에 루민은 “머리 때문에 고민이 많다”고 답했다.

이때 설운도는 “루민이 충격받을까 그동안 말 못했다. 우리 집안은 다 유전이다”라고 고백해 루민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어 그는 “나는 서른 정도에 빠지기 시작했다. 루민은 나와 성격도 그렇고 닮은 점이 많다. 그래서 조만간 탈모가 올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어 “하지만 걱정할 것 없다. 이덕화가 설 2대까지 책임 보장해주기로 했다. 이덕화가 무한정으로 지원해 줘서 돈 들어갈 일이 없다”라고 고백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 말에 MC들은 루민에게 이마를 보여 달라 부탁하고 그 말에 루민이 앞 머리카락을 들고 이마를 보이자 “괜찮다”라며 안심시켰다.

그러자 설운도는 “탈모 전문가로서 한 마디 하자면 현재의 머리카락 수를 자랑하지 마라. 낙엽이 떨어지듯 우수수 떨어진다”라면서 “가위가 안 들어갈 정도로 많던 내 머리카락이 추풍낙엽처럼 떨어지더라”라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설운도 루민 탈모 [사진 MBC'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