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을철 옴 주의보, 전염성 높아 격리해야…병원 갔다가 옮기도 ‘충격’

‘가을철 옴 주의보’


전염성이 매우 높은 피부질환인 ‘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옴은 옴 진드기가 피부에 기생하면서 생기는 질환으로, 옴 진드기가 피부 각칠층에 굴을 만들면 심한 가려움증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2일 대학피부과학회지 최근호에 실린 ‘한국에서 옴 감염의 역학 및 임상적 연구’라는 논문에 따르면 전국 25개 대학병원 피부과 연구팀이 2012년 8월부터 2013년 12월 사이 병원을 찾은 1539명의 옴 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세 미만 소아(14.2%)와 60세 이상(13.7%)에서 옴 발병률이 가장 높았다.

옴 환자의 20%가량은 거동에 불편을 호소했으며, 10월과 11월의 가을철 환자가 각각 12.3%, 14.9%를 기록했다.

또한 감염 경로를 추정할 수 있는 환자 중 27.9%(75명)는 동거하는 성인 가족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27.1%(73명)는 병원 또는 요양원의 다른 환자나 의료진이 감염의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됐다. 동거하는 소아의 가족에게서 감염된 경우도 4.5%(12명)로 밝혀졌다.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홍창권 교수는 “옴은 전염성이 매우 높은 만큼 환자가 발생하면 빨리 격리해 치료하고 같은 방을 쓰던 사람들도 3주 가량의 잠복기간을 감안해 하루나 이틀 정도 옴 치료를 함께 받도록 하는게 바람직하다”며 “감염환자가 사용하던 침구와 속옷도 반드시 빨아서 일광소독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가을철 옴 주의보’ [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