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YP 출신 한나, 안타까운 죽음 뒤늦게 알려져…무슨 일 겪었나?

‘JYP 출신 한나’ ‘한나’. [사진 SKY 광고 캡처]
가수 겸 배우 한나(33·류숙진)가 지난 1월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일 한 매체는 가요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실력 좋고 밝았던 한나가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1월 한나는 경기도 분당의 자택에서 스스로 숨을 끊었다.



목숨을 끊기 전 한나는 공황장애를 앓는 등 힘든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화장돼 현재 경기도 성남시 영상관리사업소 제2추모관에 안치됐다.



한나는 JYP엔터테인먼트 출신 가수 겸 배우로 지난 2002년 가수 강성훈의 2집 수록곡 ‘회상’ 뮤직비디오에 주인공으로 출연하면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003년에는 가수 비의 2집 수록곡 ‘난 또 니가 좋은 거야’ 피처링에 참여했고, 2004년 데뷔곡 ‘바운스’를 통해 가수로 활동한 후 2006년, 2008년까지 앨범을 발표했다.



한나는 2011년부터는 배우로 전환해 ‘한지서’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다. 2011년 영화 ‘돈가방’과 2012년 단편 영화 ‘까만 크레파스’에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YP 출신 한나’ ‘한나’. [사진 SKY 광고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