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스와의 동침' FNC 대표, FT아일랜드&씨엔블루 루머 해명



JTBC ‘보스와의 동침’에 출연한 FNC엔터테인먼트 한성호 대표가 자사 소속 그룹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 관련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한성호 대표는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를 비롯해 주니엘·AOA·이동건·윤진서·이다해·김민서 등 스타들이 대거 소속된 FNC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연예계 ‘파워맨’이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최종일 아이코닉스 대표·태진아에 이어 ‘4대 보스’로 나서 성공비결 및 인생 이야기를 들려줬다.
26일 방송된 ‘한성호 대표 편’ 첫 회에서는 자사 CEO를 지원사격하기 위해 FNC 소속 스타들이 스튜디오에 나타나 풍성한 재미를 줬다.

이날 방송에서는 FT아일랜드와 씨앤블루를 둘러싼 팬들의 오해를 직접 풀어줘 눈길을 끌었다. FNC 내에서 숙소와 차량 등 여러 가지 부분에서 두 그룹을 차별대우하고 있다는 루머에 대해 증거까지 제시하며 해명했다.

이 자리에 함께 있던 FT아일랜드의 이홍기·송승현과 씨앤블루 강민혁·이종현도 직접 나서 “차별대우는 없었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도 송승현은 과거에 사용하던 숙소 이야기를 꺼내며 “영등포 쪽 시장 인근에 거처를 마련했는데 일을 마치고 돌아갈 때마다 양파 껍질과 마늘 냄새가 진동해 매번 울면서 방문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한성호 대표와 FNC엔터테인먼트 스타들이 총출동한 ‘보스와의 동침’은 3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