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연 눈물 호소 "한 번만 더 믿어달라"…소녀시대 멤버들의 입장은?

‘태연’ ‘제시카 공식입장’ [사진 태연 인스타그램]




SM엔터테인먼트가 소녀시대 멤버 제시카의 탈퇴를 공식화한 가운데 팬 태연의 눈물 호소가 화제다.



소녀시대의 유닛그룹 태티서는 1일 서울 청량리의 한 백화점에서 비공개로 팬 사인회를 진행했다. 이날 온라인커뮤니티에 게재된 팬 미팅 후기에 따르면 태연은 팬들에게 “처음부터 소녀시대를 지키고 싶단 생각밖에 없었다. 미안하다”며 “한 번만 더 믿어달라. 앞으로 좋은 일만 있도록 하겠다”고 심경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게시자는 “태연의 눈물에 막내인 서현도 함께 눈시울을 붉혔다”고 전하기도 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30일 “올봄 제시카가 개인 사정으로 앞으로 한 장의 앨범활동을 끝으로 팀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려왔다”며 “제시카가 패션 관련 사업을 시작하게 되면서 도저히 팀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됐고 8인 체제의 소녀시대 활동을 당초보다 앞당기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시카는 소속사가 일방적으로 탈퇴를 통보했다고 주장하며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제시카는 “열정과 애정을 쏟으며 15년 이상 함께한 동료 멤버들과 회사가 제가 사업을 한다는 이유로 팀에서 나가달라고 요구했다”며 “9월 초 멤버들은 돌연 입장을 바꾸고 회의를 소집해 사업을 그만두든지 소녀시대를 떠나든지 양자택일하라는 요구를 해왔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태연’ ‘제시카 공식입장’ [사진 태연 인스타그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