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직증명서 위조해 4억여원 부정대출…조직원 7명 검거

재직증명서 등을 위조해 대부업체로부터 4억여 원 상당을 부정 대출받게 해주고 수수료를 챙긴 대출 사기 조직 7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구리경찰서는 2일 이 같은 혐의(사기)로 총책 김모(34)씨와 중간책 박모(31)씨 등 5명을 구속하고 이모(30ㆍ여)씨 등 전화 응대자(텔레마케터)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 등은 지난 7~9월 인터넷 포털사이트 광고를 통해 저신용자와 무직자 등 대출이 어려운 대출 희망자를 모집한 뒤 이들의 재직증명서 등 대출 관련 서류를 위조해 대부회사를 속여 대출을 받는 속칭 ‘작업 대출’ 수법을 통해 4억2000만원 상당을 불법 대출받게 해준 혐의다.

이들은 총책과 모집책, 서류 전달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한 뒤 인터넷 주요 포털사이트에 ‘작업 대출’이라는 광고 글을 통해 저신용자와 파산자·무직자 등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대출이 불가능한 희망자를 모집했다. 이어 이들 명의로 재직증명서와 건강자격보험 득실확인서와 같은 대출 증빙서류를 위조한 뒤 대부회사에 제출해 불법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경찰 조사 결과 대출을 받은 명의자만 현재까지 50여 명이다. 이들은 불법 대출이 성사된 뒤 대출 희망자에게서 대출금의 20~70%의 수수료를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구리경찰서 노흥영 지능팀장은 “대부회사를 속이기 위해 대출 희망자 대신 대부업체의 확인 전화를 받는 전화 응대자를 고용하고, 대출이 여의치 않을 경우 대출 희망자끼리 연대보증을 세워 대출을 받도록 한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작업 대출임을 알면서도 이를 통해 불법 대출을 받을 경우 처벌 대상이 될 수도 있다며 대출 희망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