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 이재만인데…" 실세사칭 전화 한통에 대우건설 부장 취업

지난해 7월 대우건설 박영식(57) 사장실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수화기 너머의 남성은 이렇게 말했다.

"나는 청와대 총무비서관 이재만입니다. 조OO 장로를 보낼테니 취업시켜 주시면 좋겠습니다. 내일 3시에 보내겠습니다.”

다음 날 약속한 시간에 한 50대 남성이 찾아와 “총무비서관이 보낸 조OO 장로”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실은 사기 전과 2범의 조모(52)씨였다. 전날 이 비서관을 사칭해 전화를 건 것도 조씨 본인이었다. 그는 총무비서관에게 추천을 받은 것처럼 이야기하면서 신학대학교 학사·석사 학위, H대학 겸임교수 등 가짜 학력과 경력이 적힌 응시 원서를 내밀었다. 대우건설 박 사장은 조씨가 청와대의 추천을 받을 정도의 경력과 능력을 가진 것으로 생각하고 그를 사무직 부장급으로 채용했다.

대통령 총무비서관을 사칭해 대기업에 취업한 간 큰 사기꾼이 덜미를 잡혔다. 서울 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임관혁)는 대우건설ㆍKT에 취직하려 한 무직자 조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2일 밝혔다. 조씨는 회사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직접 만남을 성사시키고 취업 절차를 진행시킬 정도로 ‘사기의 달인’이었다. 지난 해 전주지법에서 사기죄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받는 등 사기 전과 2범이었다.

실제로 조씨는 올해 7월까지 대우건설을 1년여 간 다니다가 그만뒀다. 이번에는 KT 황창규(61) 회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재만 총무비서관의 실제 휴대전화 번호와 유사한 번호를 개통해 전화를 거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황 회장을 만난 조씨는 ”나는 10여년 전부터 VIP(박근혜 대통령)를 도와왔고 선거시 비선 조직으로 활동했다" "지금도 VIP를 한달에 한 두번 면담하고 직언을 하고 있다" "정부 산하기관 기관장이나 감사로 갈 수도 있으나 내가 ‘회사에 취업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니 KT에 취직시켜달라“고 말했다. 지난 번처럼 H대학 겸임교수 등 허위 이력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조씨의 말을 의심한 황 회장이 청와대 비서실을 통해 신분을 확인하면서 거짓말이 들통났다. 청와대가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하면서 조씨의 사기 행각은 끝이 났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