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정화 음주운전 자필 사과문 "자숙하며 반성하겠다"…선수촌장직도 자진사퇴

‘현정화’ ‘음주운전 자필 사과문’ [사진 현정화 사과문]


한국마사회 탁구단 현정화(45) 감독이 음주운전 교통사고 논란 관련 자필 사과문을 발표했다.

지난 1일 경찰에 따르면 현정화는 이날 오전 0시 50분경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 부근 사거리에서 만취상태로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 택시를 들이받는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냈다.

현정화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택시에 타고있던 승객 1명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사고 당시 현정화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처분 기준을 넘어선 0.201%, 만취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현정화 감독은 아시안게임 조직위에 음주운전 교통사고 대한 책임을 지고 2014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 선수촌장 직에서 자진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정화 감독은 음주운전 교통사고 관련 자필 사과문에서 “갑작스럽고 불미스러운 일로 큰 실망을 안겨 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며 “저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는 실수로 물의를 빚은데 대해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고 전했다.

이어 현정화 감독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실수에 대한 질책을 달게 받고 향후 자숙하며 반성의 시간을 갖겠습니다”며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실망시켜 드린 점,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립니다”고 덧붙이며 거듭 사과의 뜻을 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현정화’ ‘음주운전 자필 사과문’ [사진 현정화 사과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