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준희, 마스타 우와 열애설에 "지인과 딱 한 번 봤을 뿐"




영화배우 고준희(29) 측이 힙합가수 마스타 우(36)와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고준희 측 관계자는 2일 복수의 매체에 “마스타 우와의 열애설은 절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는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단 한 번 지인들과 함께 만난 사실 밖에 없다고 했다. 황당한 보도일 뿐”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2일 한 매체는 연예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고준희와 마스타 우가 지인의 소개로 만난 뒤 지난달부터 핑크빛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고준희와 마스타 우는 최근 서울 홍대와 강남 등지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목격됐다. 편안한 차림을 한 두 사람이 서로를 다정하게 챙기는 모습이 연이어 포착됐다고 밝혔다.

또 이 매체는 “지난달 20일 고준희가 마스타 우의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며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 ‘쇼미더머니 콘서트’에서 고준희는 친구와 함께 응원봉을 흔들며 공연을 즐겼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고준희는 마스타우의 다정한 모습에 호감을 느꼈으며, 마스터우는 고준희의 의외로 털털한 매력에 좋은 감정을 가지게 됐으며, 같은 종교를 가지고 있고 음악을 좋아한다는 공통점 때문에 더 빨리 친해진 걸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스타우와 같은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 테디 역시 한예슬과의 열애 사실을 인정해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고준희는 영화 ‘레드카펫’의 개봉을 앞두고 홍보활동 및 광고 촬영으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준희 마스타 우 열애설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