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정화 음주운전-리분희 교통사고… ‘남북영웅’ 만남 사실상 무산

‘현정화’ [사진 현정화 자필 사과문]



‘남북 탁구영웅’ 현정화(45)와 리분희(46)의 23년 만의 재회가 사실상 무산됐다.

2일 미국 소리(VOA) 방송은 영국 대북지원 민간단체 ‘두라’ 대표인 이석희 목사의 말을 인용해 리분희 조선장애자체육협회 서기장이 25일 교통사고를 당해 크게 다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분희 서기장은 지난달 25일 승용차를 몰고 가다 트럭과 충돌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리분희 서기장은 목뼈가 부러지고 뇌진탕 증세를 보여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이번 교통사고가 유독 아쉽게 느껴지는 건 리분희 서기장이 2014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에 북한 선수단을 이끌고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따라서 자연스레 2014 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 선수촌장을 맡고 있는 현정화와의 만남에 관심이 집중됐다. 하지만 현정화가 음주 교통사고로 선수촌장직에서 물러난 데 이어 리분희 서기장의 교통사고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들의 만남도 사실상 무산됐다.

둘은 1991년 일본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남북 단일팀을 이뤄 출전해 금메달을 합작한 주역이다. 이 대회는 2012년 영화 ‘코리아’를 통해 재조명돼 큰 화제를 낳기도 했다. 하지만 이들은 남과 북으로 갈라져 출전한 1993년 스웨덴 예테보리 세계선수권에서 잠깐 인사했을 뿐 번번이 재회할 기회를 놓쳤다.

한편 현정화는 1일 오전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내 도로교통법 위반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현정화는 이날 0시 5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 사거리에서 자신이 몰던 재규어 승용차로 오모(56)씨가 운전하던 그랜저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오씨와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1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현정화 감독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기준을 훌쩍 넘는 0.201%로 측정됐다.

사건 직후 현정화는 대회 조직위원회에 전화를 걸어 장애인아시안게임 선수촌장직 사퇴 의사를 밝혔고 곧바로 수리됐다. 또 현정화는 지난 1일 언론을 통해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현정화 음주운전’ ‘리분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