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황장애 앓았다는 한나, 지난 1월 목숨 끊어…“지인들도 몰랐다”



가수 겸 배우인 한나의 자살 소식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오후 가요계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한나가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가까웠던 동료들도 이 같은 내용을 잘 모르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한나의 자살 소식을 밝혔다.

한나는 지난 1월 31일 경기도 분당 자택에서 홀로 목숨을 마감했다. 연락이 닿지 않아 걱정하던 어머니가 고인을 발견했으나 이미 목숨을 끊은 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는 자살 전 공황장애를 앓는 등 힘든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나의 유족들은 가족장으로 조용히 장례를 치렀으며, 고인은 현재 경기도 성남시 영생관리사업소 제2추모관에서 영면을 취하고 있다.

한편 한나는 2004년 JYP엔터테인먼트가 배출한 실력파 가수로 2006년과 2008년에 앨범을 출시했다. 이후에는 배우로 변신해 ‘한지서’라는 예명으로 영화 ‘돈가방’(2011)에 출연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