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선 새정치련 원내대표 사퇴…"짐 내려놓는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가 2일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당 소속 의원 전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원내대표직 그 짐을 내려 놓으려 한다"며 "여러모로 부족한 제가 폭풍의 언덕에서 힘들어 할 때 격려해주신 많은 동료의원와 힘내라고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책임이란 단어에 묶여 소신도 체면도 자존심도 다 버리고 걸어온 힘든 시간이었다"라고 썼다.

지난 5월 8일 원내대표에 선출됐던 박 원내대표는 7ㆍ30 재보선 참패 이후엔 임시 당대표인 비상대책위원장까지 맡아 당 혁신 작업을 이끌었다.

새누리당 출신인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를 공동 비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다 의원들의 반발로 무산된 이후엔 탈당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날 원내대표직 사퇴 서한에서 "직업적 당 대표를 위해서라면 그 배의 평형수라도 빼버릴 것 같은 움직임과 일부 극단적 주장이 요동치고 있었던 것도 부인할 수 없다"며 "이런 일들이 반복되는 한 지금 우리당이 겪고 있는 고통은 치유되기 힘들 것이라고 어렵사리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 교수 영입 과정에서 자신의 당직 사퇴를 요구한 의원들에 대한 비판으로 보인다.

세월호 특별법 타결에 대해선 "다행이라 여기는 것은 유가족분들께는 매우 미흡하지만 작은 매듭이라도 짓고 떠나는 것"이란 소회를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박 원내대표가 불참한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원내대표 인선 문제 등을 논의했다.


다음은 박 원내대표의 편지 전문.

"원내대표직 그 짐을 내려놓으려합니다. 책임이란 단어에 묶여 소신도 체면도 자존심도 다 버리고 걸어온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세월호 비극의 한 복판인 지난 5월 8일 원내대표로 선출되던 순간부터 예감했던 일일지도 모릅니다. 다행이라 여기는 것은 유가족분들께는 매우 미흡하지만 작은 매듭이라도 짓고 떠나는 것입니다. 어제 안산에서 만나 뵌 유가족분들로부터 수고하셨다는 말과 함께 들었던 끝까지 함께해달라는 호소가 가슴 속 깊이 남아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진상 조사위원회는 가능한 빨리 출범해야합니다. 빠르게 사라져가는 증거들을 멈춰 세울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입니다. 그 증거들을 현명하게 붙잡아야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법’을 만들기 위해 벌인 협상을 일단락하며 그간 드리고 싶었던 수많은 얘기들의 아주 작은 조각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세월호 특별법만은 정직하게 협상하고 반드시 결실을 맺어야한다고 믿었습니다.낯선 정치에 뛰어든 뒤 지난 10년의 경험에서 저는 소리는 요란했지만 정작 목표는 이뤄지지 않는 많은 경우를 보았습니다. 2004년 국가 보안법 협상이 그랬고 과반 의석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17대 국회의 검경 수사권 조정 협상이 그랬습니다. 지난해 국정원 개혁법 역시 우리가 개혁특위위원장까지 맡았지만 결국 법 한 줄도 고치지 못했습니다.

세월호 특별법만은 그렇게 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안 되는 일을 되는 것처럼 포장해 시간을 지체시키는 것은 진실의 증거들이 사라지는 것을 뻔히 알면서 그냥 바라보는 것이라고 여겼습니다. 진상 규명이 가능한 법을 가능한 빨리 제정해야한다는 일념으로 끌고 온 협상 과정에서 제가 받은 비난들 중 상당 부분에 대해 드릴 말씀도 많지만 그저 다시 한 번 용서를 구합니다. 흔들리는 배 위에서 활을 들고 협상이라는 씨름을 벌인 시간이었습니다.직업적 당 대표를 위해서라면 그 배의 평형수라도 빼버릴 것 같은 움직임과 일부 극단적 주장이 요동치고 있었던 것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이런 일들이 반복되는 한 지금 우리당이 겪고 있는 고통은 치유되기 힘들다는 것을 어렵사리 말씀드립니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법’ 이름만 법일 뿐 세상을 떠난 이들에게 보내는 가슴 아픈 편지같은... 이런 법을 만드는 일은 이제 더는 없어야겠습니다.
여러모로 부족한 제가 폭풍의 언덕에서 힘들어 할 때 격려해주신 많은 동료의원님들 힘내라고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박영선 올림 "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