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지막 '우생순' 우선희 "금 땄으니 아이 가질래요"

‘우생순’의 마지막 멤버 우선희(오른쪽)가 여자 핸드볼 우승이 확정된 뒤 골키퍼 송미영을 끌어안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송미영은 우선희보다 세 살 많은 39세로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다. [인천=오종택 기자]
2004년 아테네 올림픽 여자 핸드볼 결승전에서 한국은 덴마크와 연장전·승부 던지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깝게 패했다. 혼신의 힘을 다하는 모습이 금메달보다 더 큰 감동을 줬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우생순)’이라는 영화로 제작돼 유명해진 스토리다. 임오경(43·서울시청 감독) 등 당시 선수들은 다 현역에서 물러나고 딱 한 명 남았다. 우선희(36·삼척시청)다.

 그가 한국 여자 핸드볼의 부활을 이끌었다. 한국은 1일 인천 선학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일본을 29-19로 완파했다. 전·후반 60분 중 50분36초를 뛰며 5골을 넣은 우선희는 이번 대회 5경기 33골로 한국 선수 중 최다 득점자가 됐다.

 한국은 4년 전 광저우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일본에 1점 차로 패했던 아픔을 깨끗이 되갚았다. 1990년 베이징부터 2006년 도하 대회까지 한 번도 금메달을 놓친 적이 없었던 여자 핸드볼은 다시 챔피언 자리에 복귀했다.

 우선희는 한국 스포츠에 모성(母性) 보호라는 화두도 함께 던졌다. 이날 관중석에는 우선희의 남편·시부모·친정 부모 등 온 가족이 출동했다. 아시안게임 결승전이자 우선희가 마지막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뛰는 경기여서다. 그에게는 코트 밖에서의 중요한 계획이 있다. 2004년 10월 결혼했지만 아직 자녀가 없다. 2년마다 찾아오는 아시안게임과 올림픽 때문에 조금씩 미룬 게 벌써 10년이 됐다. 2년 전 임신에 성공했지만 유산됐다. 1m72㎝·55㎏의 깡마른 근육질 몸은 아기를 넉넉히 받쳐주지 못했다.

 우선희는 “남편과 가족의 격려로 마음 놓고 뛸 수 있었다. 내가 없어도 후배들이 리우 올림픽에서 잘해내리라 믿는다. 이젠 아이를 갖기 위해 살부터 좀 찌워야겠다”며 웃었다. 우 선수의 남편 전정현(41)씨도 “결혼한 지 10년 됐지만 잦은 합숙과 해외 원정 때문에 함께 지낸 날짜만 따지면 1년 남짓이다. 앞으로 여행도 다니면서 평범하고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임영철 대표팀 감독은 우선희를 좀 더 원한다. 임 감독은 “우선희는 선수로서의 미덕이나 태도가 세계 최고다. 20대 못지않게 체력도 좋아 40, 50세에도 충분히 뛸 수 있는 선수다”며 “2세를 낳고 돌아와도 우선희라면 충분히 잘할 수 있다. 출산 후 뛰는 모습을 후배에게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출산을 하면 선수 생활을 그만두는 문화를 바꾸자는 뜻도 담겨 있었다.

  경기력과 모성 보호는 상충하는 가치가 아니다. 미국은 여자 구기 종목 대표팀의 해외 원정이나 합숙 때 베이비시터를 동행하곤 한다. 선수는 훈련이 끝나면 모유 수유를 하며 아이를 돌본다. 한정규 대한핸드볼협회 부회장은 “출산을 하겠다는 우선희 선수의 뜻을 충분히 존중한다. 하지만 출산 후 선수로 복귀한다면 베이비시터를 두는 등 육아와 훈련을 병행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우 선수는 출산 후 복귀에 대해 “30대 초반이라면 가능하겠지만 나이가 많아서 어떨지 모르겠다”며 조심스러워했다.

인천=이해준 기자
사진=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