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의화 "유가족들 국회 농성 중단해 달라"

정의화
국회정상화에 합의한 뒤 정의화 국회의장이 달라졌다. 정 의장은 1일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국회 본청 앞 농성을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유족 측에 보낸 ‘국회의사당 현관 앞 점거 농성 관련 당부말씀’이란 통보문에서 “유족들의 농성이 국회 경내 질서유지 업무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상적인 국회 활동을 위해 점거 농성을 종결하고 잔디광장 등에 설치한 종이배와 바람개비 등을 수거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했다.

 최형두 국회 대변인은 “여야가 세월호특별법에 합의하고 수개월 만에 본회의가 열려 민생법안이 처리된 데다 오늘(1일)은 각 상임위가 열리는 등 국회가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며 “이제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뜻에서 유족들에게 철거를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회가 정상화되면서 지난달 26일 내린 정 의장의 결정도 평가를 다시 받고 있다.

 자신이 직권으로 결정한 의사일정을 변경하면서 정 의장은 친정인 새누리당으로부터 사퇴를 요구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지난달 26일 이후 나흘간은 정 의장에게 피 말리는 시간이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그의 결정이 여야의 세월호법 협상 타결의 한 동력이 됐다.

 정 의장이 “야당의 진정성을 믿고 본회의를 연기하겠다”고 했을 때 새누리당에선 “정 의장의 무모한 도박”이란 말도 나왔다.

 그러나 ‘근거 없는 베팅’이 아니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이 ‘근거’였다. 지난달 25일 오전까지만 해도 정 의장은 계획된 의사일정대로 밀고 나가려 했다. 그때 문 위원장이 찾아와 “시간을 조금만 주면 의원들을 설득해 등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의장은 이 약속을 믿고 친정의 비난을 감수했다.

 정 의장 측근은 “이런 상황을 파악한 김무성 대표가 의원들을 다독이며 기다려준 것도 힘이 됐다”고 밝혔다.

이가영·이지상 기자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