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완구 눈물 - 박영선 설득에도 … 합의안 거부한 유가족

새누리당 이완구(왼쪽 사진 왼쪽)·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가 1일 각각 경기도 안산 세월호 가족대책위를 찾았다. 이 원내대표가 전명선 가족대책위원장(왼쪽 사진 오른쪽)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 박 원내대표는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뉴시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1일 교대로 경기도 안산을 찾았다.

 세월호 피해자 유가족들의 면담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날 양당 원내대표는 번갈아 세월호특별법 합의안을 받아들여 달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유가족들은 합의안 수용을 끝내 거부했다.

 이 원내대표는 1시간30분간의 면담 후 기자들에게 “최대한 유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우리의 생각과 의지를 전달하겠다는 생각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세월호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사고 재발대책, 배상·보상 등 여러 가지 문제를 (유가족과) 저희들이 긴밀한 소통관계를 설정해 원만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전명선 유가족대책위원장은 “오늘 이 원내대표께서 많이 우시더라”고 전했다.

 전 위원장은 “(이 원내대표가) 저희를 조문 와서 ‘(유가족) 마음을 헤아리고 앞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것에 대해 저희 가족대책위는 ‘좋은 자리였다’고 얘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곤 “이 원내대표에게 ‘유가족 마음을 이해하고 국민이 납득할 만한 법안이 만들어져야 한다. 그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다소 유가족들의 기류가 누그러진 듯했지만 기본적인 입장은 바뀌지 않았다.

 유가족들은 이 원내대표에게 ▶특별법 합의문 1항(여야 합의로 4명의 특별검사 후보 추천)에 여야뿐 아니라 ‘유가족’이란 단어를 추가하고 ▶합의문 3항(‘유가족의 특별검사후보군 추천 참여 여부는 추후 논의한다’)의 문구를 ‘추후 논의’가 아니라 ‘지금부터 바로 논의’하는 것으로 바꿔 달라고 요구했다.

 유경근 가족대책위 대변인은 “우리는 문구가 수정되지 않으면 합의안을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유가족들은 이 원내대표에 앞서 찾아온 박 원내대표에게도 같은 요구를 했다.

 박 원내대표는 면담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유가족의 요구에 대해) 최선을 다해 노력해 보겠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새누리당 기류를 감안하면 합의문엔 한 자도 손대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날 새누리당에선 세월호 인양 주장까지 나왔다. 심재철 의원은 당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세월호 실종자 수색은 필요하지만 세월호를 언제까지 바닷속에 놔둘 것인지 정부는 대책을 밝혀야 한다”며 “침몰 원인과 책임 소재를 규명하고, 법적 절차를 마무리 짓고, 해양오염을 막기 위해서도 인양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세월호 실종자는 10명이다. 지난 7월 18일 이후 75일간 추가로 시신을 찾지 못한 상태다.

 새정치연합도 특검 추천 과정에 유가족이 직접 참여하는 건 곤란하다는 기류가 강하다. 비상대책위원인 박지원 의원은 “유족 참여를 추후 논의한다고 한 건 의지의 표현일 뿐 현실적으로 (특검 추천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반영하긴 어렵다”고 일축했다. 한 재선 의원은 “여야 합의로 특검 후보를 추천한다는 건 유족이 특검 추천 과정에 참여하는 거나 마찬가지”라며 “우리가 유가족들 입장을 충분히 대변해 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이지상 기자, 안산=임명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