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중·일 정상회담 뒤 야스쿠니 갈 것"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다음달 10~11일로 예정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회의에서 중·일 정상회담을 한 뒤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할 것이라고 아베 총리의 최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이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하기우다는 “총리로선 신사참배가 국익에 막대한 피해를 유발할 수 있음을 예상하고 (참배의) 시기를 조정할 수 밖에 없다”며 “(따라서) APEC이전에 신사를 가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해 10월에도 “총리가 (취임 후)1년 이내에 반드시 참배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고, 실제 아베 총리는 두달 후 야스쿠니를 참배했다. 하기우다의 발언은 일본과의 관계개선에 나서고 있는 한국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