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입장서 이제 중국·한국·일본 순으로 부를 때"

“중국 입장에선 이제 중·일·한이 아닌 중·한·일의 순서로 불러야 한다.”

 중국의 대표적인 일본 전문가 류장융(劉江永·61·사진) 칭화(淸華)대학 현대국제관계연구원 부원장의 말이다. 한없이 멀어지는 중·일 관계, 부쩍 가까워진 한·중 관계의 현주소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안전행정부 지방행정연수원(원장 임채호)과 칭화대가 공동 주최하는 제8회 한·중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류 박사를 지난달 23일 강원도 평창의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만났다.

 - 오는 11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간에 정상회담이 열릴지 관심이다.

 “현재로선 중·일 정식 정상회담 가능성은 크지 않다. 양국 사이엔 일본 지도자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 열도) 영유권 분쟁, 중·일 관계를 규정하는 전략적 호혜관계가 과연 타당하느냐는 의문 등 3대 장애가 존재한다. 정상회담이 열리려면 이런 문제에서 먼저 돌파구가 마련돼야 한다.”

 - 한국은 한·일 관계가 개선되지 않은 상황에서 갑작스레 중·일 관계가 회복되는 것에 우려하는 시각이 있다.

 “중국은 그러한 한국의 우려를 이해하고 또 중시한다. 이 말은 중국이 일본과의 관계를 처리할 때 한국이 난처한 입장에 빠지지 않도록 배려할 것이란 이야기다.”

 - 시진핑 주석은 내년에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및 한반도 광복 70주년 기념행사를 같이 하자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한데 2015년은 한·일 수교 50주년의 해이기도 하다.

 “한·일 수교 기념일은 6월 22일, 광복절은 8월 15일,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기념일은 9월 3일로 서로 다르다. 각각의 기념일에 맞춰 행사를 치르는 유연성이 필요하다. 중요한 건 한·일 수교 50주년 활동의 분위기가 다른 70주년 기념일의 분위기를 넘어서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점이다.”

 - 북·일 접근에 대한 전망은.

 “근본적으로 한계가 있다. 북·일 교류는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확보라는 두 가지에 유리한 방향으로 전개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한·중은 물론 미국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칠 것이기 때문이다.”

평창=유상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