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시카 공식입장, 동생 크리스탈 심경은? “이미 갈등 알고 있어서 동요 안해”

‘제시카 공식입장’ [사진 제시카 웨이보]




걸그룹 소녀시대의 전 멤버 제시카가 퇴출 통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힌 가운데 제시카의 동생인 크리스탈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30일 웨이보를 통해 소속사로부터 퇴출 통보를 받았다고 알린 제시카는 1일 공식 입장을 통해 “지난 8월초 블랑(BLANC) 사업을 론칭하고 한 달 만인 9월초 멤버들이 돌연 입장을 바꾸고 사업과 소녀시대 활동 양자 택일을 요구했다”며 “결국 지난달 29일 소속사로부터 일방적인 퇴출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소녀시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달 30일 “올 봄 제시카가 본인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사에 앞으로 한 장의 앨범 활동을 끝으로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려왔다”며 “제시카의 패션 사업으로 팀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러 8인 체제의 소녀시대 활동을 당초보다 앞당기게 됐다”고 밝혔다.



양 측이 서로 다른 입장을 밝힌 가운데 제시카의 동생 크리스탈은 지난달 30일 SBS 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촬영에 임했다. 크리스탈의 한 측근에 따르면 “크리스탈이 마음이 무거웠을 텐데도 가장 밝은 표정으로 무사히 촬영을 마쳤다”며 “이미 언니와 소녀시대, SM측과 갈등을 충분히 알고 있었기 때문에 크게 동요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탈의 에프엑스 활동에 영향을 받을 지에 대한 질문에는 “많은 걱정을 하고 있지만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크리스탈의 경우에는 공과 사를 뚜렷히 구분하는 친구고, 가수로서 활동을 굉장히 원하고 있다. 애초부터 언내와 별개로 활동했기 때문에 괜찮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제시카 공식입장’ [사진 제시카 웨이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