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음주운전’ 현정화, 자필 사과문 발표 "용납할 수 없는 실수…자숙하겠다"

‘현정화’ [사진 현정화 자필 사과문]


현정화(44)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이 음주운전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자필 사과문을 발표했다.

1일 현정화 감독이 언론에 공개한 자필 사과문에는 “오랫동안 한결같이 저를 사랑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갑작스럽고 불미스러운 일로 큰 실망을 안겨 드려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현정화는 “스포츠인으로 과분한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저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는 실수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고개숙여 용서를 구합니다”라며 “무엇보다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분들의 아픔을 보듬어 그분들의 상처를 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변명의 여지가 없는 실수에 대한 질책을 달게 받고 향후 자숙하며 반성의 시간을 갖겠습니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킨 점, 실망시켜 드린 점,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현정화 감독은 1일 오전 0시 4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오리역 부근 사거리에서 술에 만취한 채 고급 승용차를 운전하다 추돌 사고를 냈다. 당시 혈중 알코올은 면허 취소 기준 0.100%의 두 배에 달하는 0.201%로 나타나 거센 비난을 받았다.

한편 이날 현정화 감독은 2014 인천장애인 아시아경기대회 선수촌장직을 자진 사퇴했다. 현 감독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싶었는데 불미스러운 일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현정화’ [사진 현정화 자필 사과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