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차 싼타페, 연비 보상 실시…보상금 최대 40만원

 
현대자동차 싼타페 소유자에 대한 연비 보상이 8일부터 시작된다.

싼타페 소유자는 1일 개설된 현대차의 안내 홈페이지(http://santafeinfo.hyundai.com)에 접속해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보상대상 차량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 대상 차종은 2012년 4월 이후 출시한 싼타페(DM) 2.0 2WD AT모델(2000cc, 2륜구동, 자동변속기)이다.

이 차량을 소유한 운전자는 국내 연간 평균 주행거리(1만4527km. 2000cc 미만 다목적 차량)를 기준으로 5년간의 유류비 차이와 연비 혼선에 따른 불편 등이 반영된 최대 40만원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중고차로 거래됐을 경우에는 보유 기간에 따라 별도로 보상금을 산정한다. 단, 연비가 정정된 올해 8월14일 이후 신차 구입 계약을 한 고객은 연비 보상에서 제외된다.

보상 대상 차량을 소유한 사람은 8일부터 현대차 지점이나 대리점을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고 서류를 접수하면 이르면 이달말 보상금을 받는다. 필요한 서류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상금은 소유자 본인 명의의 은행 계좌로 입금된다.

김영훈 기자 filic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