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영주, 알고보니 애교대마왕? “친구들이 꼴보기 싫어할 정도” …어느 정도길래?

‘남영주’[사진 SBS 화면 캡처]


가수 남영주(23)가 애교를 뽐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 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는 가수 남영주, 지나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남영주는 “남자친구가 생기면 애교가 심하게 많은 편”이라며 “처음에는 내가 어떻게 하는지 몰랐다. 그런데 친구들이 따라하고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김창렬은 “그러면 애교를 보여 달라”고 부탁했고 남영주는 “만약에 커피를 사러갔으면 ‘오빠 나 먹고 싶어 사줘’이러면 되는 것을 ‘오빠 나 이거 사줘’라고 한다”며 혀 짧은 소리로 남영주 표 애교를 보였다.

이어 남영주는 “나는 그냥 장난으로 하는 건데 친구들은 그게 다 애교라고 생각한다. 친구들이 나중에 가서 꼴보기 싫다고 얘기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지나는 “나는 남자친구가 있으면 남자친구한테 해야 하는데, 오히려 강아지한테 애교를 부리거나 매니저한테 애교를 부린다”며 “그래서 매니저 언니가 ‘어디서 혀 짧은 소리야?’라고 말한다”고 해 청취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남영주’[사진 S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