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태권도 銀3개 확보…김소희-이아름-조철호 결승행

한국 여자태권도의 간판 김소희(20·한국체대)가 인천 아시안게임 정상 문턱에 다가섰다.



김소희는 1일 강화고인돌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 태권도 -46kg급 4강전에서 마리 앙헬레이 펠라에스(필리핀)를 맞아 시종일관 압도한 끝에 14-2로 승리하며 결승에 올랐다. 앞서 16강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그는 8강에서 아그니니 하케(인도네시아)를 4-1로 제압했다.



결승 상대는 4강에서 파니팍 웡파타나킷(태국)을 5-4로 꺾은 린완팅(대만)이다. 올해 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3위에 입상한 강자지만, 김소희는 이 체급 세계선수권 2연패를 이룬 주인공이자 세계태권도연맹(WTF) 랭킹 1위인 만큼 무난한 승리가 예상된다.



여자 -57kg급 이아름(22·한국체대)도 기분 좋은 3연승으로 결승에 올랐다. 16강에서 조리구 오윤빌레그(몽골)를 맞아 6-0으로 승리한 데이어 8강에서 사마네 세시파리(이란)를 13-1로 꺾었다. 4강 상대 랑시야 니사이솜(태국)도 5-1로 제압했다. 남자 중량급 간판인 +87kg급 조철호(23·삼성에스원)도 엘리아스 엘 헤다리(레바논)와의 4강전에서 4-0으로 승리해 결승에 올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