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영주 "가장 먼저 선물하고 싶었다"…이종현 친분샷, CD에 쓴 글 보니 '깜짝'

‘남영주’. [사진 남영주 트위터]




가수 남영주가 씨엔블루 이종현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남영주는 1일 자신의 트위터에 “드디어 어제 타이틀곡 ‘여리고 착해서’가 공개됐습니다.



가장 먼저 좋은 곡 주신 이종현 선배님께 선물해 드리고 왔어요! 좋은 곡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종현은 지난달 30일 발매된 남영주 싱글 ‘여리고 착해서’를 작곡했다. 이종현은 단순히 곡을 선물한 것만 아니라 프로듀서 디렉팅에서부터 기타리스트 세션까지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뮤직비디오 현장에도 직접 방문해 남영주를 응원하기도 했다.



남영주는 “녹음할 때부터 항상 챙겨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이종현 선배님께 가장 먼저 앨범을 선물하고 싶었다. 좋은 곡에 걸맞은 좋은 가수가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남영주는 지난달 30일 데뷔곡 ‘여리고 착해서’를 공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남영주’. [사진 남영주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