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정연 아나, 발레로 다져진 완벽 몸매로 고난도 리듬체조 동작도 ‘척척’

‘오정연’ [사진 KBS 제공]




오정연(32) KBS 아나운서가 군살없는 몸매를 과시했다.



1일 KBS 측은 인천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중계 캐스터 오정연 아나운서가 리듬체조를 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라온 이 영상에서 오정연 아나운서는 “11살 때 리듬체조를 정말 하고 싶었는데 동네에 학원이 없어서 대신 발레를 시작했다”며 “리듬체조 열혈 팬에서 리듬체조 캐스터로 거듭나려 한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지난 2007년 ‘도전 골든벨’에서 선보인 섹시 댄스와 2008년 추석특집 ‘스타와 춤을’에서 보여준 퀵스텝 댄스 등을 통해 이미 오정연 아나운서의 춤 실력은 이미 방송계에서 정평이 나있는 상황.



오정연 아나운서는 영상 속에서 후프와 볼을 사용해 리듬체조의 고난도 동작을 보여줘 보는 사람들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여기에 오정연 아나운서를 쓰러지게 만든 도경완 아나운서의 고난도(?) 곤봉 연기는 덤이다.



한편 오정연 캐스터가 중계하는 아시안게임 리듬체조 우리 선수들의 팀결승과 개인전 예선 경기는 1일 오후 5시 30분부터 KBS2를 통해 생중계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정연’ [사진 KBS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