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성 ‘비유럽인 최초’ 맨유 엠버서더 선정, 전세계 돌며 받는 연봉이… 억! 소리나네

‘박지성’. [사진 맨유 SNS]




축구선수 박지성(33)이 비유럽인 최초로 ‘맨유 홍보대사 엠버서더’로 선정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관계자는 1일(현지시간) “박지성이 맨유의 엠버서더를 맡는 것으로 결정됐다. 구단과 최근 1년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맨유 엠버서더가 된 박지성은 전 세계를 돌며 맨유를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맡게 된다.



맨유 엠버서더는 지금까지 보비 찰턴, 데니스 로, 브라이언 롭슨, 게리 네빌, 앤디 콜, 페테르 슈마이헬 등 6명의 맨유 출신 레전드 선수가 선정됐다.



박지성은 아시아 지역에서 열리는 맨유 행사에 홍보대사 자격으로 10차례 참가하며 1억5000만원의 활동비를 지원받게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박지성 맨유 엠버서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