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총든 전과자가 대통령과 엘리베이트 같이 타게 하다니

백악관이 칼을 지닌 퇴역 군인에 의해 뚫린 데 이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무장 전과자와 엘리베이터에 동승했던 사실까지 드러나며 경호 실패의 파장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대통령을 철통 보호해야 할 비밀경호국의 무능한 실태가 속속 드러나자 정치권은 줄리아 피어슨 비밀경호국장의 사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워싱턴포스트 등은 30일(현지시간) 지난 16일 오바마 대통령이 에볼라 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애틀랜타의 질병통제센터를 찾았을 때 무장한 사설 보안업체 직원이 대통령과 함께 건물 엘리베이터에 탔다고 보도했다.

당시 그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휴대폰을 꺼내 들어 오바마 대통령을 촬영하다 함께 탄 수행 요원들의 제지를 받았지만 행동을 멈추지 않았다. 오바마 대통령이 엘리베이터에서 내린 뒤 수행 요원들이 그를 멈춰 세우고 신원 확인을 했다. 그 결과 공갈·폭행 등 3건의 전과가 드러났다. 백악관 요원들은 그가 소속된 보안업체에 항의했고, 현장에 있던 책임자가 문제의 직원을 그 자리에서 해고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해고된 직후 직원이 갖고 있던 총을 반납하는데 동의하자 요원들은 깜짝 놀랐다”며 “이들은 그때까지 오바마 대통령과 지척에 있었던 그 직원이 무장한 걸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다.

백악관 경호 규정에 따르면 대통령에 근접하는 인사들에 대해선 총기 보유와 전과 조회 등을 사전에 실시해 '위험 인물'들이 대통령 옆에 오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게 원칙이다. 그러나 이날은 사전 조회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데다 오바마 대통령과 수십cm 거리에 총기 소지자가 있었음에도 경호국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게다가 비밀경호국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이 사건을 보고하지 않아 은폐 의혹을 더욱 키웠다.

워싱턴포스트는 피어슨 국장이 내부 조사를 지시했을 뿐 감찰팀에는 알리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비밀경호국은 지난 19일 백악관 담을 넘었던 오마르 곤잘레스가 관저 현관문 앞에서 붙잡혔다고 발표했지만 실제로는 관저 안에까지 들어왔던 사실이 드러나 침입 사건을 축소하려 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백악관이 뚫린 사례는 종종 있었다. 2009년 11월 오바마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주최한 국빈 만찬에 초대장이 없던 부부가 입장해 사진까지 찍었다가 부실 경호가 도마에 오른 게 대표적이다. 하지만 이번엔 칼이나 총을 소지한 인사를 경호국이 막지 못한데다 사흘 만에 경호 실패가 반복됐다는 점에서 정치권은 격앙됐다. 지난 16일 총을 지닌 전과자가 대통령을 촬영하며 경호에 비상등이 커졌는데도 19일 백악관 관저에 흉기를 지닌 퇴역 군인이 뛰어 들었기 때문이다. 당시 퇴역 군인은 근무 요원이 아니라 우연히 현장에 있던 비번 요원이 제압한 것으로도 드러났다.

이날 열린 하원 정부감독위원회에선 피어슨 국장을 상대로 여야의 질타가 이어졌다. 스티븐 린치 민주당 의원은 “오늘 당신 명예를 지키려는 것처럼 백악관을 지키길 바란다”고 일갈했다. 라이자 커밍스 민주당 의원도 “뭔가 크게 잘못됐다”고 한탄했다. 존 마이카 공화당 의원은 피어슨 국장을 향해 민간경비업체인 ADT의 로고를 들어 보인 뒤 “우리 집에 창문이 깨지면 비상벨이 울리는데 이거 그리 비싸지도 않다”고 꼬집었다. 급기야 린치 의원은 “피어슨 국장이 지휘하는 비밀경호국은 신뢰가 가지 않는다”며 사실상 사퇴를 요구했다.

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