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밀의 문’ 이제훈, 2년 공백 무색했던 ‘이선’ 완벽 몰입 연기 호평

<
‘이선’ ‘이제훈’ ‘비밀의 문’ [사진 ‘비밀의 문’ 방송화면 캡처]
이선에게 국본의 위엄을 입힌 이제훈(31)의 연기가 시청자들을 감탄케 했다.



30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의궤 살인사건’ 4회에서 이선(이제훈)은 신흥복(서준영) 살인사건의 핵심 인물인 허정원(최재환)으로부터 신흥복이 역도임에 틀림없는 증거와 증언을 받고 망연자실했다.



하지만 이도 잠시, 신흥복의 죽음이 자살이 아님을 증명할 증거와 증인을 만난 이선은 벗을 억울한 죽음에 몰고 간 이들을 처단하기 위해 독기를 품었고, 극 말미 신흥복 살인사건을 자살로 위장한 이를 제압하며 국본의 변화와 성장을 알렸다. 이는 순수하기만 하던 이선이 성장하는 첫 걸음으로 늘 백성을 생각하고 그들을 위해 마음 쓰던 이선이 더 이상 마음만이 아닌 행동으로 이를 표하기 시작, 국본의 책임감 있는 자세를 보여줬다.



이선의 위엄은 그가 건네는 말보다 카메라 건너 시청자를 바라보는 이제훈의 눈빛에서 비롯된다고 여겨질 정도.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제대로 된 국본의 자세로 이제훈이 곧 이선이 되는 완벽에 가까운 싱크로율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한편, ‘비밀의 문’은 흥미진진한 전개와 배우들의 명품 연기로 연일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으며 웰메이드 사극으로 사랑을 얻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선’ ‘이제훈’ ‘비밀의 문’ [사진 ‘비밀의 문’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