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정화 AG 선수촌장직 자진사퇴, 지인曰 “남자 탁구 패배로 술 마시다…” 충격!

‘현정화 감독 음주운전’. [사진 MBC 방송 캡처]






‘탁구 여제’현정화가 음주운전 사고로 2014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선수촌장직에 자진사퇴했다.



현정화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은 인천 장애인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 전화를 걸어 사퇴 의사를 밝혔고 조직위는 1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현정화 촌장의 사의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앞서 현정화 감독은 1일 오전 0시 5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오리역 부근 사거리에서 만취한 채 운전하다 모범택시와 추돌하는 사고를 냈다.



현정화 음주운전 블랙박스 영상에는 현정화가 몰던 흰색 차량이 빨간색 정지신호를 무시하고 내달리다 직진하는 검은색 모범택시와 그대로 충돌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사고로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1명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사고 당시 현정화 감독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처분 기준을 훨씬 넘는 0.201%로 측정됐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현정화 감독이 아시안게임 남자 탁구 단체 결승전 패배 이후 술을 마셨다는 지인의 말에 따라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현정화 감독이 ‘(어디에서 누구와 술을 마셨는지)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현정화’. [사진 M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