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영 황제’ 펠프스 음주·과속운전 입건…SNS에 올린 반성글 보니

‘수영 황제 펠프스’ [사진 펠프스 페이스북]




 

미국 수영선수 펠프스(29)가 음주·과속 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미국 메릴랜드주 교통경찰은 1일(한국시각) 새벽 “펠프스가 새벽 1시 40분께 볼티모어 포트 맥헨리 터널에서 차선을 가로질러 가는 등 난폭 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돼 입건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펠프스는 규정 속도보다 2배 가까이 빠른 속도로 운전하고 있었으며 차선까지 가로지르는 난폭운전을 했다. 현재 조사를 마친 펠프스는 일단 풀려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펠프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제 행동에 대한 심각함을 깨닫고 있으며 이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겠습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이 말이 지금으로서는 큰 의미가 없을지도 모르지만 실망시킨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덧붙였다.



펠프스는 지난 2004년에도 음주 운전 혐의로 입건된 적이 있다. 당시 19세였던 펠프스는 음주 운전으로 연행돼 18개월간의 보호관찰 판정을 받았다.



한편 펠프스는 2004, 2008, 2012년 하계올림픽에서 올림픽 역사상 가장 많은 22개의 메달을 따내 수영 황제에 등극했다. 그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를 목에 건 뒤 은퇴했으나 지난해 가을부터 훈련을 재개해 올해 4월 선수로 복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수영 황제 펠프스’ [사진 펠프스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