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태권도, 둘째날 3명 4강행…동 3개 확보

인천 아시안게임 첫날 일정을 '노 골드'로 마무리한 한국 태권도가 본격적인 금 사냥에 나선다. 대회 2일차에 출전한 4명의 선수 중 3명이 4강에 오르며 동메달 3개를 확보했다.

유력한 금메달 후보인 여자 -46kg급 김소희(20·한국체대)는 1일 강화고인돌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태권도 2일차 일정에 참가해 손쉽게 4강에 오르며 동메달을 확보했다. 16강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그는 8강에서 아그니니 하케(인도네시아)를 맞아 시종일관 우세한 경기를 펼친 끝에 4-1로 이겼다. 세계선수권 2연패 주인공이자 세계태권도연맹 동급 랭킹 1위인 그는 이번 대회 강력한 금메달 후보다.

여자 -57kg급 이아름(22·한국체대)도 16강에서 조리구 오윤빌레그(몽골)를 맞아 두 차례 머리 공격을 성공시키며 6-0으로 승리한 데이어 8강에서 사마네 세시파리(이란)를 13-1로 꺾었다. 중량급 간판인 남자 +87kg급 조철호(23·삼성에스원)도 부전승으로 8강에 오른 뒤 마르다니 사자드(이란)와 연장 접전 끝에 6-5로 승리해 4강에 올랐다. -80kg급 박용현(23·한국가스공사)은 16강에서 아난드 판디아 라잔(인도)을 7-1로 꺾었지만 8강에서 치아오 센(중국)과 난타전 끝에 12-13로 패해 탈락했다.

대회 1일차인 지난 달 30일에는 윤정연(22·한국체대)이 여자 53㎏급에서 은메달을, 남자 74㎏급의 고교생 유망주 송영건(18·청주공고)과 남자 87㎏급 신영래(23·삼성에스원)가 동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 한국 태권도는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6개 안팎의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