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녀새 두 마리' 최예은·임은지, 베이비 페이스+탄탄 복근…올림픽 미녀스타 '단숨에'





‘최예은’ ‘임은지’.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한국 여자 장대높이뛰기 '미녀새' 최예은임은지의 등장이 화제다.



최예은과 임은지는 30일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육상 여자 장대높이뛰기에 출전했다.



최예은은 1994년 12월생으로 174cm의 큰 키와 뛰어난 미모를 자랑한다. 이날 최예은은 4m15에 도전했으나 3차 시기에서 아쉽게 탈락하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최종결과는 메달권과 가까운 4위. 차기 대회 메달진입 가능성을 입증했다.



또한 임은지는 4m15를 넘어 중국의 리링과 일본의 아비코 도모미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며 아시안게임 사상 최초 메달을 획득했다.



이와 관련 이날 중계화면에 등장한 최예은과 임은지의 미모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빼어난 미모는 물론 탄탄한 복근까지 미녀 스타로서의 조건을 모두 갖춘 여신들의 등장에 남성팬들은 환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예은’ ‘임은지’.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