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시카 공식입장 밝혀… “사업 지지해주던 멤버들·소속사, 돌연 입장 바꿨다”





 



걸그룹 소녀시대의 전 멤버 제시카가 ‘소녀시대 퇴출설’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제시카는 1일 홍보대행사 시너지힐앤 놀튼을 통해 공식입장을 전했다.



제시카는 “9월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퇴출 통보를 받게 됐다. 사생활이나 사업에 앞서 소녀시대 활동을 우선시해왔으나 소속사로부터 팀에서 나가달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시카는 8월 초 론칭한 브랜드 ‘블랑(BLANC)’에 대해서 “SM소속사와 멤버들에게 사업 준비 단계부터 최근까지 수 차례에 걸쳐서 사업에 관해 충분히 논의하고 이해를 구해왔다”며 “SM소속사로부터 사업병행에 대한 동의와 허락을 받았고 멤버들로부터도 축하를 받으면서 사업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제시카는 “9월초 멤버들은 돌연 입장을 바꾸고 회의를 소집했다. 그 이후 내게 정당한 이유 없이 사업을 그만두던지, 소녀시대를 떠나던지 양자 택일 하라는 요구를 했다. 사업을 중단할 수 없는 사정을 설명했고, 양자 택일은 부당한 요구임을 호소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제시카는 9월 16일 소속사 대표를 만나 자신의 입장을 전했으며 그 자리에서 사업 병행에 대한 허락을 재확인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통보를 받았고, 다음날이었던 어제(30일) 중국 팬미팅 행사에도 참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소속사 측과 상반되는 입장이다. 소속사 SM 측은 “올 봄 제시카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향후 한 장의 앨범을 끝으로 팀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려왔다. 최근 소녀시대 활동에 대한 우선순위 및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부분에 대한 조율이 부족한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제시카와 소녀시대’ [사진 제시카 웨이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