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경환 "기업들 사회공헌 차원에서 어린이집 기부 필요"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보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이 사회공헌 차원에서 어린이집 시설을 지어 기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또 “기업이 어린이집을 지어 기부하면 합리적인 범위 안에서 기부한 기업 직원의 자녀를 우선 입소시키는 것을 허용하는 등 제도적 뒷받침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사이언스 대덕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 교사, 시간선택제 근로자와 간담회를 했다.



최 부총리가 기업의 어린이집 기부를 들고 나온 것은 정부 예산으로 어린이집 시설을 확충하는 것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기업이 어린이집을 지어 국가나 지자체에 기부하더라도 이곳에 회사 임직원의 자녀를 우선 입소시킬 수 없었다. 우선 입소대상은 취약계층이나 맞벌이 부부 등으로 제한돼 있다.



최 부총리는 간담회에서 “일과 가정을 양립하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선 보육 문제와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정착시키는 것이 ‘킹핀(볼링에서 스트라이크를 위해 겨냥하는 5번핀)’과 같은 핵심 과제다. 워킹맘 지원을 강화하면서 가정양육과 시설보육이 균형을 이루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간선택제 확대 계획도 밝혔다. 최 부총리는 “시간선택제 활성화 계획을 세워 추진했지만 선진국에 비해 충분히 정착된 것은 아니다.



부처별로 질 높은 시간선택제 적합직무를 발굴해 민간에서 확산할 수 있도록 선도 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여성고용 및 시간선택제 일자리 후속 대책을 8일 발표할 예정이다.



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