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둘로 나뉜 홍콩…한쪽에선 국경절 기념식, 한쪽에선 도로 점거 계속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달 30일 신중국 건국 65주년 기념일(10월1일)을 맞아 열린 만찬에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가 홍콩과 마카오의 장기적 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기본법을 관철하고 홍콩·마카오의 장기적 번영과 안정을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의 이 같은 발언은 홍콩 민주화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홍콩의 불안정을 계속 방치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홍콩 기본법 제23조는 국가 전복, 반란 선동, 국가 안전을 저해하는 위험 조직 금지와 처벌을 규정하고 있다. 중국은 불법 시위를 국가 안전을 해치는 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시 주석이 기본법 관철을 강조한 것은 이번 시위가 국가 안전을 저해하고 처벌 대상이라는 점을 시시한 것으로 분석된다.

시 주석은 또 "홍콩과 마카오 동포들이 조국이라는 큰 틀 속에서 반드시 더욱 아름다운 미래를 창조할 것으로 믿는다"며 중앙 정부 정책의 수용을 주문했다. 시 주석은 홍콩 시위대가 요구하고 있는 서구식 민주화와 관련 "우리는 반드시 자기의 길을 견지해야 하며 방향이 길을 결정하고, 길은 운명을 결정한다"며 부정적 의견을 보였다. 중국식 사회주의가 엄청난 대가를 치르고 개척했고 실천을 통해 시대의 발전 요구에 부합된다는 점이 증명됐다는 게 시 주석의 지론이다.

최형규 특파원 chkc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