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녀새' 임은지, 장대높이뛰기 첫 동메달…얼짱에 몸매도 메달감, 이 정도였어?

임은지 [사진 일간스포츠]
‘한국의 미녀새’ 임은지(25)가 역대 아시안게임 사상 처음으로 여자장대높이뛰기 메달을 획득했다.



임은지는 30일 인천 서구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장대높이뛰기 결승에서 4m15를 넘어 리링(4m35·중국)과 아비코 도모미(4m25·일본)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임은지는 3차시기 4m25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바를 넘지 못해 금빛 도전에는 실패했다.



임은지는 개인최고 기록이 4m35지만 발목 부상의 후유증으로 그동안 부진을 면치 못했다. 임은지는 올 시즌에도 단 한 번도 4m15를 넘지 못했지만 생애 처음으로 나선 아시안게임 무대에서 동메달을 목에 거는 쾌거를 이뤘다.





온라인 중앙일보

‘임은지’.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